Think about it.2010.08.27 14:03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여러가지 자료를 많이 찾아 봅니다. 


얼마전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서 SNS에 미쳤다 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미친게 아니라 당연한거라고 생각했고, 그 말을 한 사람이 지금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자유롭게 쓰고 있습니다. 


왜 느닷없이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라는게 필요하게 되었을까요? 그리고,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달라진 라이프스타일이 무엇일까요? 


저는 요즘 이런생각을 합니다. 인터넷이라는게 생겼을때 이걸로 무엇을 할수 있을까? 그때는 인터넷 자체를 모뎀으로 해야 하니, 인터넷 사용료가 나갔습니다. 그때 홈페이지의 가장 이슈는 이미지 사이즈 줄이고, 텍스트도 필요한것만 나오게 하는것이였죠. 점차 국내 인터넷 환경이 좋아지면서 전용선이 설치가 되고, 인터넷 컨텐츠들이 풍부해 졌습니다. 게다가 매크로미디어 플래쉬가 인터넷의 환경을 확 뒤집어 놨죠. 하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플래쉬로 만든 컨텐츠는 검색이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어떤 에이젼시에서는 웹사이트를 플래쉬로만 만드는걸 자랑하는걸 봤는데.. 정말 아니다 싶었습니다. 


인터넷은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어떠한 정보를 주고 받을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루에도 수백억개의 컨텐츠가 쏟아져 나오고 필요한 정보를 찾기가 점점 어려워 지고 있었습니다. 


그때 구글에서 새로운 검색방법론을 내놓았지요. 검색어가 많이 있는 문서의 가치 보다 인터넷의 핵심인 하이퍼텍스트가 서로 많이 엮여져 있는 문서의 가치가 높다는걸 알고 상위에 노출하였습니다. 결국 맞아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오류가 있습니다. 한상기교수님께서 주장하시는것 처럼 초등학생이 검색한 결과와 나의 검색 결과가 같다는건 나에대한 모독이다 라고.. 


"영화를 검색하거나 여행지를 검색해도 나와 소셜 서클(Circle)로 연결된, 소셜 그래프에 결합된 나의 온라인 친구들의 이야기가 더 흥미롭고 때로는 유익한 정보를 담고 있다. 왜냐면 그들의 취향과 글의 가치를 내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 정보나 지식인 정보는 내게는 그저 시간나면 볼 정도의 부차적인 정보일 뿐이다. 네이버 영화의 별점은 나에게 아무 의미 없는 데이타이다. 거기에는 내가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내 친구의 별점을 알고 싶을 뿐이다."
  - “소셜웹의 핵심: 프로파일과 소셜 그래프” 


맞을수도 있고, 틀릴수도 있는것 같습니다. 네이버 별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계신다고 하셨는데, 제 생각은 좀 다릅니다. 초등학생이 되어서 이제 막 친구를 알고 싶어하는 아이가 인터넷에서 새로나온 만화영화를 보고 싶어서 검색을 했는데, 네이버 별점은 아주 도움이 되겠지요. 


인터넷이라는걸 당연하게 사용하는 지금 세대는 지난 10여년간 인터넷에 흔적을 많이 남겨놓았고, 오프라인 인맥도 많아졌습니다. 우리들에게는 소셜네트워킹이 반드시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수백억개의 문서중에 찾는 내용이 잘 찾아지면 좋겠지만, 해당 문야 전문가가 언급해준 내용을 더 신뢰하게 되겠죠. 


네트웍 속도가 빨라지면서 인터넷의 컨텐츠는 풍부해 집니다. 이제는 모바일 입니다. 스마트폰에서는 소셜네트워킹을 사용하게 됩니다. 예로, 이전에는 친구에게 연락을 할때 전화나 문자로 연락했습니다. 지금은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거나 인크루트인맥에 글을 남기면 아이폰의 Push 서비스로 마치 문자처럼 날라옵니다. 이건 무료입니다. 문자는 건당 과금이 되지만 Wifi 환경에서의 이러한 액션은 무료 입니다. 또,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사용하는 Vonage Free Talk 이라는 앱을 통해서 Wifi 기반에서 Facebook 친구에게 무료전화를 할수 있습니다.


 소셜네트워킹을 하면 이제 전화를 무료로 쓸수 있습니다. 


한국인들은 자신의 정보를 숨기려는 성향이 강합니다. 정부에서 조차 인터넷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감시하니 숨기려고 합니다. 하지만 떳떳하게 나를 알리고 해서는 안되는말(악플) 하면 좋은말을 떳떳하게 해서 인터넷에서 나의 존재를 퍼뜨려야 할것입니다. 


소셜네트워킹에서의 프로파일은 필수입니다. 나의 정보를 숨기고 싶으면 앞으로 인터넷에서 즐길수 있는 정보가 점점 줄어들것입니다. 제가 쓰고 있는 인터넷의 아이디는 닷넷파워(dotnetpower) 입니다. 적어도 저을 아는 사람들은 제가 개발관련 이야기를 하면 관심을 가지고 보는것 같습니다. 또 차니님을 아는 사람들은 그분이 웹2.0, 앞으로의 웹, 웹표준 과 같은 글을 적으면 관심깊게 봅니다. 


이러한 모든 활동이 소셜네트워킹입니다. 서로 인지를 하는 입장에서 서로를 연결시켜주고 쉽게 정보교환을 하게 해 주는것이 페이스북, 트위터, 인크루트인맥 입니다. 


결론적으로 소셜네트워킹은
필수입니다.


http://nugu.incruit.com/dotnetpow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dotnetpower
Think about it.2010.05.14 11:09
오랜만에 포스팅 합니다.

기술적인 부분은 요즘 진행하는 세미나에서 직접 말씀드리고 있으나, 세미나 내용을 블로그로 옮겨야 하는데, 인맥, 페이스북을 하다보니 블로그에는 좀 소홀해진것 같네요. ^^;

어제 네이트온 오픈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이유는 Open API 에 관해 정보를 좀 얻고자 갔었는데, SK컴즈에서 굉장히 준비를 많이 했고, 훌륭한 컨퍼런스여서 보람있었습니다. 덕분에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요즘 마이크로 블로그가 대세인데요, 싸이 미니 홈피 하나씩은 가지고 계시죠? 컨퍼런스에서 어떤 실장님이 말씀해 주신 내용인데, 하루에 네이트온을 켜고 채팅하면서 엔터치는 횟수가 5억번 이라고 합니다. 대단하죠? 그 많은 대용량 데이터 처리도 대단하지만 발빠른 대응에 대해서도 감동 받았습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진 미투데이 라는 SNS가 있는데, 네이트에서도 커넥트라는 서비스를 지난 3월 부터 시작했습니다. 아직은 초기 단계라 부족한 부분이 많아 보이는데요, 강점은 네이트온에 등록된 친구에게 곧바로 커넥팅을 할수 있다는 굉장히 유리한 포지셔닝을 하고 있는점이 부러웠습니다.

BNS를 지향하는 인쿠르트 인맥은 약간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익명성을 보장하지 않으며, 실명과 자신의 프로필 사진이 개인의 아이덴티티가 되어 신뢰를 바탕으로 한 소셜 네트웍 으로써 상대를 비방하거나 잘못된 발언을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덕분에 어느정도의 예의가 지켜지며 신뢰를 쌓아가면서 더욱 친밀한 인맥 관계를 유지 할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인것 같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인맥을 사용하는 사람중 같은 인크루트 직원끼리 정보교류를 하는 장면(?) 입니다.

소셜네트워크를 연구하시는 KAIST 한상기 교수님께서는 이런말씀을 하셨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Fun 이라고. 재미가 없으면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다.

맞습니다. 재미가 있어야 합니다. 예전에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한참 할때는 어찌나 꾸미고 싶던지... 체류시간이 엄청났습니다. 재미있었거든요.. 근데 요즘에 나이가 좀 들어가니깐.. 아기자기한 미니홈피가 좀 어섹해지는겁니다. 어제 어떤 스피커분도 그런말씀 하셨지요.. 미니홈피는 거의 19-24의 전유물이라고..

그렇다면 싸이월드 커넥트는 네이트온을 쓰는 사람들을 서로 연결해 줄수있는 아주 좋은 매개체가 될수 있을것 입니다. 또한 대화명 변경할때 커넥트로 보낼수도 있다고 합니다. 대화명을 바꾸는 이유는 저같은 경우는 심신에 변화가 생길때입니다. 오늘은 기분이 않좋으니 건들지 마라 라는 뜻의 "폭팔물 점화..." 라든지, 야근을 많이 할때 "태양이 필요해~" 라든지.. 기분이 좋을때 "세상을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라는식의 대화명을 변경하지요..

사람들은 서로 의지하고 소통하며 살아가려는 본능이 있는데 그걸 잘 이용한게 메신져의 대화명인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요즘 넘쳐나고 있는 마이크로 블로그를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요? 저는 Twitter, Facebook, 인크루트 인맥, Me2Day, Nate Connect, Digg, Foursquare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각각의 서비스에 대한 저의 아이덴티티는 모두 다르게 표현되고 있습니다.

  • Twitter - Instant Message, SNS, 기술에 대한 정보교류
  • Facebook - Social Hub, 벤치마킹
  • Me2Day - 정말 편하게 아무말이나 툭 뱉을수 있는 장소
  • 인크루트인맥 - 회사 직원들의 정보 공유 및 수평적 메시지 전달, 제안, 유사 업종 종사자들과의 소통.
  • Nate Connect - 일방적인 관심을 가지는 중.
  • Digg - 깊이 있는 기술자료 공유
  • Foursquare - 지리적 흔적 남기기
여러분들도 잘 생각해 보시면 각 서비스마다 다른 성격의 자신을 발견할수 있을것입니다. 카카오 같은 사이트가 어떻게 보면 굉장히 훌륭한 개념이지만, 홍보하기가 어렵습니다. 국내 10대들은 미니홈피 이외엔 트위터나 페이스북 조차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물론 관심을 가지는 10대도 있겠지만 통계적 자료에 의하면 20대 후반에서 30대가 주류라고 합니다.

만약에 미니홈피를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10대들을 대상으로 SK컴즈가 카카오 사이트를 커넥트 보다 먼저 오픈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어떠한 특정 그룹을 카페나 클럽이 아닌 마이크로 블로그에서 간단한 정보를 주고 받는 소통이 진정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라 생각이 되네요.

인크루트 인맥을 이런점에서 매우 유리하다고 생각합니다. 같은 직종. 개발자, 영업자, 기획자 등 같은 직종 사람들과 연결이 되어 비슷한 정보를 교류하기가 용이합니다. 국내 웹에 절실히 필요한 서비스라 생각이 됩니다. 그리하여 계속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

저는 개발자 커뮤니티에 가면 기술적인 내용을 제외한 친분을 유지하기 위한 자유게시글은 대부분 마이크로 블로그 글 수준의 단문이 대부분입니다. 아직은 부족한점이 많아 고도화 작업이 계속 되고 있지만, 많은 분들이 사용해 보시고 불편한 부분이나 개선할 부분이 있으면 지적해 주시면 정말 도움이 많이 될것 같습니다.

저는 개발과 참여를 위해 OpenAPI를 개발하기위해 설계중입니다. OpenAPI개발이 되면 여러분들이 직접 개발을 하실수도 있게 됩니다. :)
여러분들의 많은 의견과 참여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인크루트


인맥

인크루트 인맥 http://nugu.incruit.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dotnetpower
Think about it.2010.01.27 13:14
Social Network는 1954년에 J.A. Barnes에 의해 사용되기 시작한 용어로, 오랜 시간 동안 사회과학 분야에서 사용되는 중요 연구 방법론입니다.

소셜 네트웍을 공학적으로 표현 하면 사회를 구성하는 요소를 노드(node)로 표현하고 각 구성요소간의 관계를 엣지(edge)로 묶어 표현한 사회구조(Social Structure)를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라 합니다.

노드는 사회를 구성하는 개인과 집단을 대표합니다. 그리고 각 노드를 연결하는 엣지는 사회 구성요소 간의 다양한 사회 관계를 표현합니다. 사회 관계는 단순한 호불호 이상의 상호의존적 관계를 포함하는데, 금전관계, 교우관계, 협업관계 등 사회현상을 반영한 관계정보 등이 대표적입니다.

대표적인 소셜 네트웍이 싸이월드, Facebook, MySpace 등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왜 소셜에 열광을 할까요?

처음에는 다들 하니까 나도 한다 라는 식으로 싸이월드를 시작을 했습니다. 그 전에 해외에는 MySpace 라는 서비스가 있었죠. 개발자가 아닌 사람들은 소셜 네트웍 서비스에 대해서, 그냥 사용하기 쉬우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개발자는 다른 관점에서 소셜네트웍에 대해 바라봐야 합니다.

예전에 이런글을 봤습니다. 어떤 지인이 화면에 공이 튀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달라고 했습니다. 요청한 사람은 화면에 공 하나가 떨어져서 통통 튀면 되는것이죠. 하지만 개발자 입장에서는 공의 크기, 무게, 중력값, 바람 요소 유무, 바닥 재질 등을 생각을 해야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소셜도 분명이 구성요소가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미니홈피 같은 간단해 보이지만, 실체는 그렇지 않습니다.

SNA(Social Network Analysis) 를 통해 사회구성원간의 관계를 측정하고 매핑하여 정보/지식처리(information/knowledge processing)까지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이것을 싸이월드에서는 일촌, 이촌 등으로 표현한 것이구요.




이 관계망을 위한 알고리즘은 다음과 같이 A* 중심으로 다양하게 존재합니다.

A*
- Best first
- Least-cost path from initial node
- Distance + cost

in-degree
out-degree
nodal degree
ego group selection
density
actor degree centralization
group degree centralization
actor closeness
group closeness centrality
actor betweenness
group betweenness centrality
cliques.

Facebook을 예로 들면, 어디선가 본사람을 추천 해 줍니다. 지인의 지인이죠. 하지만, 지인의 지인이 너무 많습니다. 그럴때엔 관심사를 필터링해서 보여주기도 하고, 지역으로 필터링 해서 보여주기도 합니다. 다양한 사회구성원간의 관계를 결국에는 수식으로 풀어서 보여준다는것입니다. 쉽지는 않죠?

최근 네이트에서 검색을 하시면 시맨틱 웹검색이 됩니다. 원하는 자료를 잘 찾을수 있죠. 시멘틱이란 위키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시맨틱 웹(Semantic Web)은 현재의 인터넷과 같은 분산환경에서 리소스(웹 문서, 각종 화일, 서비스 등)에 대한 정보와 자원 사이의 관계-의미 정보(Semanteme)를 기계(컴퓨터)가 처리할 수 있는 온톨로지형태로 표현하고, 이를 자동화된 기계(컴퓨터)가 처리하도록 하는 프레임워크이자 기술이다. 웹의 창시자인 팀 버너스 리가 1998년 제안했고 현재 W3C에 의해 표준화 작업이 진행중이다.

위에서 설명하는 시맨틱웹의 정의를 보면 "온톨로지" 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이 온톨로지 기반으로 단순 BINARY 관계를 확장하여 STRENGTH, INTIMACY는 물론 GROUPING이 가능하며 명시적인 관계를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사회관계를 표현하는 방법으로 온톨로지를 사용했을 때 몇가지 이점들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온톨로지가 일반적으로 컨셉과 컨셉간의 관계를 배치하고 표현하는데 사용되므로 사회관계망을 구성하는 요소들과 그 특성들을 표현하는데 적합하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사회관계망의 특성상 상호 관계 모순과 부정합을 온톨로지를 이용한 추론을 통해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며, 세 번째는 온톨로지에 규칙을 추가함으로써 기존에 발견된 관계 이외의 사람, 조직, 위치, 이벤트 등과 관련되어 새로운 관계들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SNS에는 7가지의 요소가 존재 합니다.

• Identity (아이덴티티)
• Presence (존재)
• Relationships (관계)
• Conversations (대화)
• Groups (그룹)
• Reputation (평판)
• Sharing (공유)

이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지는 파운데이션이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웹2.0 이고, 나아가서 웹3.0 시대에는 시맨틱웹으로 발전을 할텐데, SNS는 3.0을 준비하는 현재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기술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시맨틱의 필수요소중 가장 중요한 요소가 Intelligent 입니다. 이 Intelligent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클라우드이고, 피할수 없는 기술이 되어질 것입니다.

개발자들은 더이상 Functional development 가 아닌 Semantic development 를 하여야 합니다.

Next generation web 에서는 반드시 白鳥的水上高雅(백조적수상고아) 가 될것입니다. 준비합시다.!!!

참고자료
 - 소셜네트워크(Saltlux)
 - 시맨틱웹(Wiki)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dotnetpower

티스토리 툴바